익산시의회 김충영 자전거의원, 코로나19 정책 개선촉구
상태바
익산시의회 김충영 자전거의원, 코로나19 정책 개선촉구
  • 문공주 기자
  • 승인 2020.05.2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제226회 익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기획행정위원회 김충영 의원(익산 나선거구)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하여 익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각종 정책들을 짚어보고 일부 문제점에 대하여 지적하면서 개선을 촉구하였다.
전 시민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 공공요금지원 ? 다이로움카드 혜택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공격적이고 선제적인 재정정책 추진하고 있으나 일부 원활하지 못한 정책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 의원은 “400여명에 달하는 F5 영주권자인 화교들은 재난기본소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카드수수료 지원 등 소상공인 지원정책 일부도 이미 예산소진이 되었거나 불합리한 지원조건으로 소상공인들의 불만과 불이익이 커지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에 대한 시정과 개선이 시급하다고 피력하였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일선공무원이 각종 비상근무와 기존업무추진으로 인한 과부하로 피로도가 심한 상황이므로 공무원들에 대한 배려와 사기진작방안도 적극적으로 강구할 것을 당부하였으며,
마무리 발언으로 “미흡한 부분은 하루속히 개선하고 지원사업의 목적과 취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