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후 첫 학력평가
상태바
고3 등교 후 첫 학력평가
  • 김유신 기자
  • 승인 2020.05.2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99개교 1만6917명 참가, 수학 가형 어려워
코로나19로 미뤄졌던 2021학년도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된 21일 전주 호남제일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능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뉴스1
코로나19로 미뤄졌던 2021학년도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된 21일 전주 호남제일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능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1일 도내 99개 고교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고3 학생을 대상으로 한 이 평가는 당초 지난달 8일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차례 연기됐다가 등교수업 이틀째인 이날 진행됐다.
전문가 분석에 따르면 가형은 지난달 24일 치러진 3월 학평보다 어렵게 출제됐다. 특히 킬러문항인 21번· 29번·30번 등 3문제 뿐 아니라 준킬러 문항인 18번·19번·20번·27번·28번 문제도 난이도가 높았다.
반면 나형은 기본 유형의 문제 위주로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됐다. 지난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나 지난 3월 학평보다도 다소 쉬웠다는 평이다. 
도내에서는 99개 고교에서 모두 1만6,917명(한국사 기준)이 평가에 참여했다. 
평가는 오전 8시 40분부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과 같은 방식으로 국어, 수학(가형/나형),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 5개 영역에 걸쳐 진행됐다. 개인별 성적표는 6월 5일부터 제공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