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주공장, 스쿨존 안전사고 예방 위해 2,500만원 쾌척
상태바
현대차 전주공장, 스쿨존 안전사고 예방 위해 2,500만원 쾌척
  • 성영열 기자
  • 승인 2020.06.29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식이법 시행 계기로 학교 앞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 높아지는 추세 발맞춰
2014년부터 5억원 넘는 사회공헌기금 들여 어린이가 안전한 전북 만들기에 앞장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공장장 문정훈) 노사가 스쿨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사회공헌기금 2,500만원을 쾌척해 주목을 끌고 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는 29일 전주시 송천동 오송초등학교에서 전주시와  전주교육지원청, 세이브 더 칠드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쿨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란 발자국’ 사업 성금을 전달했다.
노란 발자국 사업은 학교 앞 횡단보도에 눈에 잘 띄는 노란색으로 발자국과 정지선을 설치해 등학교길 학생들의 경각심을 일깨움으로써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한다는데 목적을 둔 것이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와 전주시, 전주교육지원청 등은 세이브 더 칠드런과 함께 올 한 해 동안 오송초등학교 등 전주시내 10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노란 발자국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이와 병행해 전주시내 5개 초등학교에는 친구들과의 놀이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놀이 표지 설치 사업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는 어린이가 안전한 전라북도 만들기를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누계 5억원 이상의 사회공헌기금을 들여 초등학교 앞 도로 안전신호등 보급, 범죄 위험지역 안전블루벨 설치 등 다채로운 사회공헌사업들을 전개해오고 있는 중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