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사업 청사진 실현할 2단계 개발전략 논의
상태바
새만금사업 청사진 실현할 2단계 개발전략 논의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0.11.1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와 신기술을 접목한 산업·관광 복합도시 조성

새만금 전문가들은 새만금의 가장 큰 강점인 신재생에너지와 융복합된 산업ㆍ관광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내부 기반시설 조기 확충 등 투자여건 개선을 강조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19일 방조제 준공 10주년을 기념한 릴레이 심포지엄(학술토론회)의 마지막 행사로 국토연구원과 함께 ‘새만금 2단계 개발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2020년을 기점으로 1단계 사업이 종료되는 새만금 사업의 2단계 사업방향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전북도 등 다양한 기관이 참석했다.
국토연구원 류승한 선임 연구위원은 “새만금의 경쟁력을 높이고 투자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를 토대로 그린산업을 위한 종합적인 생태계를 조성하고, 내부도로 등의 기반시설을 조기에 확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윤석 부연구위원은 “도요타자동차가 계획 중인 우븐시티(woven city)와 같이 새만금에 그린수소, 인공지능, 미래형 모빌리티 등 첨단 신기술에 최적화된 혁신적인 미래도시를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안소현 부연구위원은 새만금의 입지적 특성과 자원에 최적화된 관광사업으로 해양레저·승마·생태관광 등의 다양한 체험형 관광개발과 함께 스마트 인공정원 등 신재생에너지의 관광자원화를 제안했다.
끝으로, 종합토론에서는 그간 진행된 10회에 걸친 릴레이 심포지엄에서 나온 분야별 제안들을 새만금 기본계획에 반영하고 실현해 나가기 위한 실행전략에 대해 토론이 진행됐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