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숙 전북농업기술원장, 부안 시설감자 냉해 피해 현장 방문
상태바
박경숙 전북농업기술원장, 부안 시설감자 냉해 피해 현장 방문
  • 이옥수 기자
  • 승인 2021.01.1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와 폭설로 냉해 피해를 입고 있는 부안지역 시설하우스 감자재배 현장에 박경숙 전북농업기술원장이 현장을 방문,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 박경숙 원장은 “이번 냉해로 손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상재해로 인한 농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을 농가에 신속히 제공하고 수요자 맞춤형 연구를 수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지역 시설감자 냉해 피해는 지난 8~9일 갑작스런 온도 저하(-17℃)로 인해 부안지역 시설감자 전체 면적(142ha)의 31%인 약 44ha가 피해를 입었다고 조사됐다.
이에 따라 군은 씨알이 굵고 맛이 좋기로 소문난 부안감자는 지난해 110억 원의 소득을 올려 동진·계화면 농가의 주 소득원이었던 만큼 농가들에게 큰 시름을 잠겨 있어 군은 농협과 연계한 협력사업 추진과 재해보험 적용 등 다각적인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