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지적재조사사업 확대 추진한다
상태바
완주군, 지적재조사사업 확대 추진한다
  • 성영열 기자
  • 승인 2021.02.0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지적재조사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완주군은 올해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국비 2억 3400만 원을 확보해 용진 상삼지구외 1개 지구 1169필지 88만6천㎡에 대한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사업지구는 용진면 상삼지구, 소양면 잠평지구로 지적도와 현실경계가 불일치하고 지적 불부합 정도가 심한 지역이다.
완주군은 지적재조사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지구지정을 위해 각 사업지구별 토지소유자 총수의 3분의 2 이상과 토지면적 3분의 2 이상에 해당하는 토지소유자 동의서를 받고 있다.
전라북도로부터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을 승인 받으면 측량대상자 선정 후 3월 토지현황조사 및 지적재조사 측량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월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대신 사업설명 자료를 군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토지소유자에게 우편으로 발송했다.
아울러, 지적재조사사업을 통해 토지의 실제 현황과 불일치한 지적공부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종이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양질의 지적행정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여기현 종합민원과장은 “국가에서 측량비를 부담해 토지의 경계 확인 및 면적 재측정 등 지적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