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교통약자 보행안전 및 안전교육 지원 조례 통과
상태바
전주시 교통약자 보행안전 및 안전교육 지원 조례 통과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3.12.0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노인 및 장애인 보행 안전 확보를 위한 교통안전시설 설치 근거가 마련됐다. 전주시의회 최주만(사진)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주시 교통약자 보행안전 및 안전교육 지원 조례·개정안 통과됐다. 이는 초등학교 인근에 설치된 어린이 횡단보도 대기소(옐로카펫), 바닥형 보행신호등 등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안전시설 설치의 근거가 마련됐다.
해당 조례는 2015년 제정돼 현행 도로교통법과 안전시설 설치 정책 확대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 설치사항과 공사 현장 관리 사항에 대한 조항을 신설해 개정하게 됐다.

이번 개정으로 조례는 ‘전주시 어린이·노인 및 장애인 보호구역 교통안전에 관한 조례’로 명칭 또한 변경되며 신설된 조항에 따라 상위법에 규정된 교통안전시설 외에 바닥형 보행신호등 보조장치,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 옐로카펫 설치에 대한 근거가 마련됐다. 또한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 설치 및 공사현장에 대한 안전관리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여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교통약자를 보호할 방안이 강화됐다.
최주만 의원은 “어린이를 비롯한 교통 약자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은 어른들의 몫”이라며 “조례의 개정으로 더욱 안전한 통학로, 더 나은 보행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