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바이오 산업 생태계 역량 결집
상태바
첨단 바이오 산업 생태계 역량 결집
  • 김현표 기자
  • 승인 2024.06.1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화단지 유치 기원 자치도-정읍 바이오 혁신기관·기업 
지역 강점 살려 시장 중심 산업 생태계 조성·상생 발전 논의

 

전북특별자치도는 11일 정읍시 첨단산업단지 내 복합문화센터에서 바이오 혁신기관 및 입주기업들과 전북특별자치도의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를 기원하고 상생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이학수 정읍시장, 염영선 도의원, 정병엽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장, 김차영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전북분원장, 황경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장, 김태혁 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장,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 임문택 전북연구개발특구본부장 비롯해 (주)케어사이드, (주)휴벳, (주)바이오메이신 등 바이오 관련 기업 및 산단입주기업 대표, 지역대학, 바이오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북자치도가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를 기원하는 혁신기관 및 기업 상생발전과 시장 중심의 첨단바이오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함이다.
행사 참석자들은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급변하는 바이오 시장에 대응해 지속적으로 소통하자고 힘을 모았다.
전북자치도는 정읍시·익산시·전주시를 트라이앵글 벨트로 묶어 바이오 특화단지에 공모했으며 정읍시는 지역내 바이오 강점으로 내세우는 국내 비임상 국책 연구기관들과 미생물·동물의약품 관련 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으로, 지난 4월 첨단바이오 특화단지 추진단 부설 바이오 규제혁신센터를 설립·운영하고 있다.
김관영 도지사는 “우리가 목표로 하는 오가노이드 기반 바이오 산업은 연구기관과 기업이 상생하는 시장 중심의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바이오 산업 현장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