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독자투고] 관상용양귀비, 혹시 아편양귀비는 아닐까?
icon 이충현
icon 2017-05-29 21:27:23  |   icon 조회: 930
첨부파일 : -

서부파출소

이충현

lhy5860@hanmail.net

010-7442-3171

[독자투고] 관상용양귀비, 혹시 아편양귀비는 아닐까?

[독자투고] 관상용양귀비, 혹시 아편양귀비는 아닐까?

5월이 되면 그 이름만큼이나 화려하게 만개한 빨간색 관상용양귀비 꽃을 볼 수 있다. 관상용으로도 아름답고 번식력 또한 강해 집 앞 텃밭에서 기르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한편, 관상용양귀비와 아편양귀비의 구별이 어려워 농촌 고령층에서는 모르고 아편양귀비를 재배하여 쌈 채소로 먹거나 술을 담가 먹는 등 이를 재배하는 것을 불법으로 여기지 않아, 아편 양귀비를 불법으로 재배해 처벌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경찰청은 올해 4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2017년 양귀비·대마 특별단속기간’을 정해 본격적인 양귀비·대마 집중단속 실시를 예고하였다.

양귀비 처벌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고 있으니 미리알고 특별히 신경을 써야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구별해야 할까?

단속대상인 아편양귀비의 꽃은 검은 반점이 있고 붉은색, 흰색, 분홍색등 색이 다양하나 관상용양귀비는 주로 진한 주황색이며 흰색과 엷은 분홍색은 가끔 보인다. 또한 꽃 봉우리에 아편양귀비는 관상용과 달리 잔털이 없고 매끈한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관상용양귀비는 잎이 좁고 깃털모양이나 아편양귀비는 잎이 매끄럽다.

양귀비를 재배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임을 미리 알고 관상용과의 구별법을 미리 숙지하여 주변에 아편양귀비를 경작하는 사람을 알게 될 경우에는 가까운 경찰관서에 적극적으로 신고하여 마약범죄를 근절하는 세상을 만들도록 하자

전주완산경찰서/서부파출소/경위 이충현

2017-05-29 21:27:23
180.92.249.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