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3 화 16:35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데스크 칼럼
       
전주시종합경기장 시민에게 물어봐라
사회부장 임 종 근
2015년 09월 08일 (화) 16:41:38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해방 이후 전주시민들의 애환과 기쁨이 서려있는 전주시종합경기장, 이젠 도시개발로 종합경기장을 재정비해야 될 시점이 도래해 전북도와 전주시가 상호발전방향을 제시하며 전북발전을 꿈꿔왔다.
당시 송하진 전주시장은 쇼핑몰이 포함된 복합시설물로 재건립의지를 밝혔고 민선6기 김승수 전주시장은 역사성 및 정체성을 고려해 새로운 종합경기장 개발방식을 내 놓으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물론 공적인 업무를 다루는 소위 배운 사람들은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정책방향을 잡게 된다. 그러나 자칫 개발이익에 손잡은 검은 거래가 있을 수 있다는 일반적인 건설논리로 접근한다면 전북발전은 이미 ‘물 건너간 것’이고 문화향유를 기대하는 전주시민의 마음 상처와 기대는 ‘강 건너 불구경’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한때 종합경기장 사업과 관련 도의회와 전주시의회의 중재로 밀월관계가 형성된 바 있다. 행정추진의 한계성에 부딪쳐 이 중재안은 개점 휴업상태이다.
전북도-전주시의 이견으로 컨벤션센터 건립과 종합경기장 문제가 무산될 경우 역사의 심판은 누가 감당하게 되는가.
총700여억 원이 투입되는 컨벤션센터 사업은 전북도가 칼자루를 쥐고 있다. 이 컨벤션사업은 기초자치단체는 사업자체를 못하기 때문이다. 이번 전북도가 밝힌 내용을 보면 우선순위에 있어 불만스럽다.
종합경기장의 대체시설의 확충을 문제 삼았지만 이미 전주시가 대체계획을 밝힌 바 있어 향후 그 계획에 차질이 있을 경우 그때 책임소재를 따져도 늦지 않다.
따라서 이 문제는 전죽도-전주시의 입장표명 싸움이 아니라 시민들에게 직접 물어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국가 원수가 되겠다고 하는 예비 후보들도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결정하듯 무엇이 두려워 직접 묻지 못하는 지 이해되지 않는다.
공청회 및 간담회는 무의미하다. 진정 전북도민의 화합된 모습과 전북발전이라는 명재아래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모범답안을 내놀아야 할 것이다.
속된말로 ‘한 번 맡겨 보라’ 실질적점유권을 행사하고 있는 전주시의 개발방식이 나라를 팔아먹는 매국행위가 아닌 이상 기회는 줘야하지 않겠는가. 흔히 전국경제에서 전북이 차지하고 있는 비율이 2%이다. 이러한 종합경기장 문제를 풀지 못한다면 영원히 전북은 ‘이 모양 이 꼴’로 지속될 것이다.
무엇이든 100점의 만족은 없을 것이다. 지역 상권을 보호하고 소상공인과 사회적 경제 정책을 펼치고 있는 우리만의 행복경제에 오른손을 들고 싶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문화도시 남원에서 만나는 수준 높
부안군, 영화관람 문화나눔 기부행
순창향교, 제20회 순창향교 유림
완주 대둔산에서 가을 만끽하자
장수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 2018
완주군의회 현장중심 의정활동 펼쳐
지역산단 로봇 운영 인력교육센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