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데스크 칼럼
       
‘안하무인(眼下無人)’ 시민단체 결코 환영받지 못한다
사회부장 임 종 근
2016년 01월 06일 (수) 16:52:09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사회가 발전하면서 행정력과 권력 앞에 주민들의 주장이 과거 ‘무소불위’ 군홧발 시대와 달리 충분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주장과 시위를 벌이기도 한다.
그러나 지금의 시민사회단체와 노조는 어떠한가. 자신들의 입지를 넓혀가기 위해 억지성 주장을 거침없이 쏟아내는 일도 종종 있다. 무슨 거대한 사회권력이라도 되는 것처럼 ‘오만불손’하기 짝이 없다.
지난 6일 전주시청 프리핑룸에서 5개 시민단체(전북녹색연합,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주시민회, 전주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정의당 전북도당)와 주민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전주항공대 이전과 관련 자신들의 주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기자들은 국민의 알권리와 진실 된 보도를 위해 참여하고 중립적인 위치에서 질문을 한다. 그러나 기자들의 질문에 자신들의 뜻에 부합하지 않는 질문은 ‘일언지하’로 잘라버리고 대뜸 “소속이 어디냐. 마치 조사받는 기분이다”는 등은 쓴 소리와 대안제시에 눈·귀 다 막아버리고 자신들의 주장이 ‘무조건 옳다’라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안하무인’ 즉, 눈 아래에 사람이 없다는 뜻으로, 사람됨이 교만(驕慢)하여 남을 업신여김을 이르는 말, 태도(態度)가 몹시 거만(倨慢)하여 남을 사람같이 대하지 않는 것이라 것을 뜻하는 것으로 마치 지난 6일 기자회견장의 분위기를 대변하는 적당한 표현인 것 같다.
행정의 잘못된 ‘시시비비’가 있으면 행정심판 등 절차에 의거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리면 되고 그 판단을 이행하지 않으면 시위로서 표현하면 된다.
마치 시민사회단체가 주장하는 것이 ‘법이요 최선의 선택’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내 자신부터 지탄을 받을 것이다.
“제발 잘 난체 좀 그만해라” 혹여 주민들을 선동·선전으로 일삼아 이를 기반으로 자신들의 밥상을 차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라면 절대 시대가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안을 제시해 달라는 요구가 ‘조사받는 기분’이고 ‘취조하는 느낌’을 받았다면 절에 들어가 ‘도’좀 더 닦고 올 것을 조언한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지역산단 로봇 운영 인력교육센터
전국 휴대전화 303만 9천대 긴
세종시, KTX 세종역 신설해야
‘김영란 법’ 이후 국내 동서양란
익산소방서, 안전익산 위해『긴급구
선거비용제한액 초과지출 및 증빙서
익산경찰, 모현동 노인종합복지관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