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8 수 18:5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독자의견
       
폭염 속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 생활화
고창경찰서 흥덕파출소 김소정
2017년 06월 19일 (월) 14:28:19 김소정 .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로 올 여름은 다른 때보다도 여름철 폭염일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불볕더위와 함께 찾아오는 온열질환 대비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보통 30~50명이던 국내 온열질환자는 지난해 폭염으로 인해 170명까지 급증했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도 최근 5년간 60명에 이른다.
대부분의 온열질환자가 실외 작업장 또는 논·밭 및 비닐하우스 등 영농지역에서 발생함과 더불어 50대 이상 환자가 많기 때문에 농번기철인 요즘 특히나 온열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질환은 현기증과 구토를 유발하고 심할 경우 혼수상태에 빠질 수가 있을 정도로 위험하다. 무더위에 노출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지만 활동을 제약하기란 현실적으로 쉽지만은 않다. 그럼에도 고령자나 어린이, 고혈압 및 심장병 등 만성질환자는 기온이 높을 때 야외 활동은 피해야 한다.
덥고 밀폐된 공간에서 일을 하거나 운동할 경우 몸의 열이 밖으로 방출되지 못하는 열사병이 생길 수 있기에 통풍이 잘 되는 밝은색의 옷을 입는 것을 추천한다.
일사병은 태양의 직사광선을 오래 받으면 생기기 때문에 야외 활동시 틈틈이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탈수 예방을 위해 물이나 이온음료 등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카페인이 많은 음료나 커피, 탄산음료와 술은 오히려 몸 속 수분을 빼앗아가기 때문에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 예방법을 숙지하고 지키는 것이 가장 좋지만 만약 두통, 현기증 등 온열질환의 초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엔 즉시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바로 119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인 ‘물·그늘·휴식’을 반드시 기억하고 습관화하여 올 여름 건강하게 보내기 바란다.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내 학교 내달 13일부터 여름방
고금리 농안기금에 허리 휘는 농민
군산조선소 회생카드 나올까
'무지개 국악 오케스트라' 창단
IYF, 전주에서 ‘세계문화댄스페
2017완주문화재단 예술인 문화귀
완주 ‘김제동 휴먼톡콘’ 열기 뜨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