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0 화 20:2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국토부 민간임대 하자분쟁 지자체에 떠넘겨
지자체 분쟁조정위 실효성 없어, 분쟁조정 5년간 4건에 불과
2017년 10월 12일 (목) 20:28:59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국토부가 민간임대아파트 분쟁조정의 책임을 지자체에게만 떠넘기고 있으나, 이 또한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국토부에 설치된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대상에서 임대주택과 분양전 공동임대주택을 제외하면서 지자체에게는 임대주택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해 임대주택 하자 등 분쟁을 조정토록 하는 것은 매우 이중적인 행태다”고 지적했다.
국토부는 임대인과 임차인의 관계는 임대차 관계로 하자보수청구권을 부여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최 의원은 “국토부가 임대주택 등을 제외한 이유로 임대인과 임차인의 관계는 임대차 관계로 하자보수청구권을 부여하기는 곤란하다”며 “지자체에게는 임대주택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해 임대주택 하자 등 분쟁을 조정하라는 것은 매우 이중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제55조에 따라 시·군·구에 임대주택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하고 하자 문제 등 임대주택 분쟁을 조정하도록 하고 있다.
더욱이 시·군·구에 설치된 임대주택분쟁조정위원회가 거의 제 기능을 못하고 있어 실효성이 떨어지고 있다. 서울시를 제외한 201개 시·군·구에 설치된 조정위원회는 30.3%인 61개 자치구에 불과하다. 분쟁조정 건수는 최근 5년간 4건, 그나마 3건은 임대사업자의 조정 거부·불참으로 결렬됐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완주군생활개선회원, 댄스스포츠 교
무술년 중동 당산제 28일 개최
노모와 아들의 행복한 일상을 담은
(재)익산문화재단 익산문화 알림이
우리아이 올바른 경제관 형성 펀드
김창수 조합장, 무허가 축사 기한
새만금환경청, 봄철 비산먼지 집중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