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18:3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교육
       
전북대병원 ‘병문안 문화’ 개선 본격 시행
병동내 14개 슬라이딩도어 설치 엘리베이터 5곳 통제
2018년 01월 09일 (화) 15:48:01 전광훈 기자 earth0294@naver.com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강명재)이 환자와 보호자의 안전을 위해 병문안 시간 통제 등을 골자로 지난 1일부터 ‘병문안 문화 개선 사업’을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병문안 개선 사업은 무분별한 병문안으로 환자는 물론 병문안객 모두가 감염의 위험에 노출시키는 것을 막고 환자 치료 중심의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것이다.

현재 시행중인 병문안 문화개선 사업은 △병문안 시간 통제 △병문안객 명부작성 △병문안 제한 대상 지정 등이다.

전북대병원은 이를 위해 본관동과 호흡기질환센터-어린이병원-암센터 등에 총 14개의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했으며, 본관동과 권역응급의료센터-노인보건의료센터 등의 엘리베이터 앞 5곳에서도 방문객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병문안 병실 방문이 불가능한 경우는 △임산부와 만 70세 이상 노약자, 만 12세 이하 어린이 △감염성질환자(발열, 설사, 복통, 구토 증상, 감기, 결핵, 피부질환, 눈병 등)  △항암치료 등 면역기능 저하자 △종교단체 친지 동문회 등 단체방문객 등이다.  3인 이상 병문안객은 별도의 면회라운지(호흡기질환센터 1층 할리스커피숍, 본관 지하 1층 던킨도너츠와 푸드코트)를 활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병원에서는 방문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병원홈페이지와 병동내 곳곳에 플래카드와 배너, 원내 방송 등을 통해 병문안을 자제해줄 것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강명재 병원장은 “메르스 사태를 통해 무분별한 방문 면회가 감염확산의 원인으로 파악되면서 외부인과 입원환자의 접촉을 최대한 관리하는 새로운 병문안 문화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며 “병문안 문화를 개선으로 환자 치료가 중심이 되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곡식플러스영농조합법인, 나누미근농
익산예술의전당 여름밤 음악회 산책
제2회 익산시 여성게이트볼대회 열
“대륙의 드넓은 초원의 선율, 군
“활짝 핀 무궁화로 폭염 스트레스
조선시대 불고기 ‘설하멱’ 재현
KT전북본부, 전북자원봉사센터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