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4 목 19: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늦게 배운 한글로 책까지 냈어요”
완주 운주면 양덕녀 할머니 시화집 ‘꽃으로 여는 아침’ 발간
2018년 02월 06일 (화) 17:36:54 성영열 기자 hys0007@daum.net
   

뒤늦게 한글을 배운 팔순의 할머니가 시화집을 냈다.

완주군 운주면 고당리에 사는 양덕녀 할머니는 이미 지역의 유명인사다.

7년 전 완주군에서 운영하는 운주면의 한글학교인 진달래학교에 입학해 한글을 배우기 시작했고, 뒤늦게 배운 글공부에 재미를 붙여 자신의 글을 쓰기 시작했다.

텃밭의 나무와 꽃들을 친구 삼아 써내려간 글들은 전국 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전국 최우수상,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우수상을 받으며 크게 주목받았다.

그렇게 쉼 없이 한 편, 한 편 작품을 써간 양덕녀 할머니가 이번에 첫 시화집 ‘꽃으로 여는 아침’을 펴냈다.

“눈이 갈수록 침침해져 글자가 더 안보이기 전에 살아온 시간을 정리해보고 싶었어요.”

‘꽃으로 여는 아침’에는 꽃나무와 대화하며 써내려간 한 편, 새소리 시냇물 소리를 들으며 또 한 편 등 이렇게 써 내려간 글과 그림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축하의 글을 통해 “완주군 진달래학교 문해교육을 통해 용기 있게 세상에 내놓은 자전적 시화집은 완주군의 역사이며 자랑이다”며 “앞으로도 계속 완주군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예술로 꽃 피워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완주=성영열기자<사

한편 ‘꽃으로 여는 아침’은 160쪽 비매품으로 발간됐으며, ‘미디어공체완두콩협동조합(대표 이용규)’에서 편집·인쇄까지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성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제경찰서, 제5기 시민경찰학교
정읍시 23일, 정읍체육공원 내
제1회 전라북도 사회적경제기업 교
순창 ‘아시안게임 외국 전지훈련팀
백제왕궁의 황금탑을 익산에서 만나
군산부설초 선후배의 아름다운 사랑
고창서, 행복한 나들이 청소년 격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