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18: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사탕발림’식 정치공약 이젠 그만
2018년 06월 06일 (수) 15:38:12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매 선거철이면 장밋빛 공약이 봇물을 이룬다. 이번 지방선거도 마찬가지 ‘뜬구름잡기’식 정치공약이 쏟아지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이런 가운데 전북지역 숙원사업 및 현안사업을 놓고 민주당과 평화당이 설전을 벌이고 있고 책임논리이다. 지난 호남정치이 복원 및 대변을 하겠다고 탄생한 국민의당이 쪽박신세가 되면서 도민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는 것은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제와서 ‘네 탓’이라며 책임전가는 그동안 많이 봐왔던 모습이어서 씁쓸하다. 전북은 그동안 특정 정당에 몰표에 가까운 지지를 보내줬고 기쁨과 실망이 교차하면서 새로운 물결을 기대해 왔다. 하지만 그 정당이 둘로 쪼개지면서 절름발이 반쪽정당으로 전락하고 이젠 정체성마다 고심해야할 정도이다. 최근 군산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면서 모처럼 활황세를 누렸던 조선소와 지엠이 지난 과거로 되돌아가고 군산지역은 마치 유령화 되었다는 것에 정치권 및 지자체장 및 도지사의 책임추궁은 당연한 것이다.
국가예산문제도 마찬가지 설전에 설전을 거듭하고 있다. 전북경제는 전국대비2%라는 공식화에서 벗어나 이젠 6조원을 넘보고 있다. 풍족하지 않지만 만족스럽지 않다. 지난 정부에서 전북은 철저히 괄시를 받았다고 한다. 인사적 및 예산부문에서 차별화에 진절머리가 난다.
매일 평화당에서 외치는 국가예산 확보실패는 지난 9년 동안 보수정권으로부터 철저한 핍박과 따돌림을 받았다는 증거이다. 일각에선 이번 지방선거 이후 총선을 앞두고 흡수통합이 자연스럽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어찌됐건 정권의 변방이든 중심이든 차별받기 싫고 지역 간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도민들의 의지를 잘 헤아려 살펴야 할 것이다. 전북의 대변역할을 자처한 두 당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도민의 마음을 얻고 현안 및 숙원사업에 해결의지를 나타내 줘야 할 것이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완주를 사로잡은 우리의 이야기 소
고창군청 유도선수단, 2018 전
완주 삼례도서관, ‘하브루타 창의
한국마사회 지정 생활승마 체험센터
익산시 리틀야구단 제7기 수료식
한국 전통 발효차 ‘청태전’의 독
‘구기자’ 체내 스트레스 줄여주는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