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7 일 18: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전북농협, 보리 전량수매·수확기 수급대책 총력 추진
2018년 06월 13일 (수) 20:37:50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최근 농협이 보리 계약재배 이외 물량도 농협에서 전량 수매한다는 수매계획을 발표했다. 계약물량은 계약단가(겉보리 3만8천원, 쌀보리 3만9천원/조곡40kg)로 전량 수매하고, 계약 외 물량은 수매량·시가 등을 감안해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보리 파종기에 일기가 양호하고, 쌀 생산조정제 등의 영향으로 전국 재배면적이 지난해 보다 27% 늘어난 3만7천ha로 파악된다.
생산량도 2만톤 정도 증가한 13만8천톤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전북의 경우 재배면적은 지난해 보다 72% 정도 증가한 1만4천ha, 생산량도 55% 증가한 50만톤으로 예상된다.
이에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중앙본부 양곡부와 함께 보리 작황·생육상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한국주류산업협회와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는 등 연초부터 수확기 보리 수급안정대책 수립을 위해 노력해왔다.
농협의 전량 수매계획 발표에 농민들은 그 동안의 시름을 내려놓을 수 있어 반색하고 있는 분위기다.
김제 만경읍에서 보리 약 20필지를 재배하고 있는 김광훈 농가는 “수확 시기는 다가오고 계약초과물량을 어떻게 처리할지 걱정이었는데, 농협에서 전량 수매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 편히 수확할 수 있게 되었다”며 농협에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으로는 계약 이외 물량에 대해 농민들의 생산비라도 건질 수 있도록 최소 3만5천원(조곡 40kg)이상으로 가격을 책정해 줄 것을 부탁했다.
전북농협 관계자는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전북농협은 농민들이 안심하고 수확할 수 있도록 수매를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며, 향후 장기적으로 농가의 자율적 생산조정 체계 구축과 소비에 한계가 있는 겉보리대신 쌀보리로의 작목전환 및 가공식품 개발 등을 통한 소비 확대방안 등도 마련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리는 2012년도 정부 수매제 폐지 이후 보리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 을 위한 농협의 연간 5만톤 정도의 계약재배사업이 유일한 수급대책이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군산진(群山鎭), 전북의 관문을
일상 속 작은 휴식을 위한‘201
상상력과 행복함이 가득한 <앤서니
한 여름 밤, 한옥에서의 특별한
소중한 우리 문화재, 내 손으로
진안군, 역도선수 육성 메카로 우
캠코, 전북지역 압류재산 공매,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