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19 수 18:5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농림부장관 전북출신이 적합하다
2018년 07월 08일 (일) 15:16:16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전북은 농도(農道)이다. 그 누구보다 농업에 대한 해박한 DNA 지니고 있다.
과거 산업사회에 밀려 개나리 보따리 짐을 싸들고 서울로 무작정 상경해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아 왔다.
그 가난과 설움을 느끼지 못한 사람은 이해하기 힘들다.
이번 농림부장관에 타 지역 출신의 장관이 하마평에 오른다고 한다. 한마디로 지역을 이해하지 못한 인사이다.
전주·완주 혁신도시에는 농업관련 공공기관이 자리 잡고 있다. 따지고 보면 농림부 역시 이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 전북정치권들은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 명분이 있어 설득력을 가지고 인사권자에게 직언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이번 인사도 전라권이란 묘한 테두리로 묶어 전남에 예속시켜버린다면 전북인들의 저항이 예고된다.
그동안 호남권이란 미명 아래 국가 공공기관을 전남 광주로 예속시켜버리고 전북은 지소 및 연락소에 그치고 있다. 이러한 구조가 진정한 광역자치단체에게 행할 있는 행정인지 묻고 싶다.
이번 문재인 정부 들어 전북출신 장관은 1명이다. 기대에 턱 없이 부족한데 홀대받는 기분은 전북인들의 공통적인 마음일 것이다.
지난 총선에서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정당이 탄생하고 호남민심을 제대로 전하기를 바랐지만 분열과 이기주의로 인해 두동강이가 나면서 실망감을 더해 줬다. 국토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한다면 이번 농림부장관의 전북출신은 당연한 이치이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조성’을 내걸었었다. 이러한 정치행위가 반복되는 것을 보면서 전주·완주 통합을 하지 못하고 전북에 광역도시의 탄생이 지연되면서 소도시로 전락하고 말았다.
이번 송하진 도지사와 김승수 시장, 박성일 군수는 전북인들의 염원을 담아 전주·완주의 재통합을 추진해야 한다.
마치 기득권자들의 방해로 통합을 하지 못한다는 오해를 받지 않도록 시장 군수 및 의회 의원들은 주민들에게 합당한 당위성을 가지고 설득과 소통을 해야 한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전 전북본부, 소외 이웃에게 명
김형환 광주지방국세청장 초청 전북
‘2018 전북중소기업인 한마음대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중학교 5곳
전북우정청, 사랑 나눔 봉사활동으
전북농협, 정읍지역에서 ‘농업인
심사평가원 전주지원, 따뜻한 ‘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호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