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9 목 20:0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칼럼
       
봄꽃 축제 자연훼손 무질서 윤리 지키자
허성배 주필
2019년 04월 04일 (목) 12:43:58 허성배 hsb1699@hanmail.net
   
바야흐로 상춘(賞春) 시즌이다. 시국은 어수선해도 봄은 어김없이 무르익어 산과 들엔 온갖 꽃들이 매화를 선두로 목련, 개나리, 살구꽃 등 봄꽃이 화사한 자태를 뽐내며 행락객들을 손짓해 부르고 있다. 주말이면 대도시를 탈출하는 상춘인파로 자연은 또다시 몸살을 앓게 될 것 같다.
상춘에도 윤리가 있고 문화가 있어야 한다는 말은 예년에나 지금도 입이 아프도록 되풀이해   왔다. 너도나도 봄나들이로 들뜨게 하는 행락철을 맞아 한 번쯤 우리가 모두 생각해 보아야 할 것 같다.
모처럼 가족 또는 마음에 맞는 벗들과 함께 야외로 나가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며 쌓인 스트레스를 풀고 하루를 유쾌하게 즐긴다는 것은 내일을 위한 재충전이라는 점에서도 보람 있는 일이다. 주말의 여가 선용 즉 오락(Recreation)으로 우리 생활이 건전해지고 윤택해질 수 있다면 상춘과 행락의 가치는 무한히 유익한 것이다. 그러나 해마다 이맘때면 걱정부터 앞서는 것은 일부 부질없는 향락객(享樂客)들이 벌이는 추태와 무질서 그리고 부도덕성이 연상되기 때문이다.
가장 즐겁고 상쾌해야 할 행락(行樂) 길이 공중도덕과 담을 쌓은 일부 사람들의 행동으로 도리어 불쾌감과 스트레스만 쌓인다면 말이 되겠는가? 흔히 행락 기분을 망치게 하는 요소는 유원지에서의 음주 소란. 고성방가. 풍기문란. 바가지요금 폭력 행위 등이다.
차량의 무질서와 운전 부주의도 행락 길이 황천길이 되어버린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특히 향락인파가 휩쓸고 간 자리는 또 얼마나 어지러운가. 마구 버린 쓰레기와 오물은 말할 것도 없고 자연훼손에다 문화재 파손 등 행락 길에서 흔히 목격되는 탈선, 퇴폐와 무절제는 상춘 윤리(賞春倫理)의 부재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만취한 부녀자들의 타인을 의식하지 않는 고성방가와 춤판에서 보여주는 모습을 자라는 청소년들이 보고 배울 것이 무엇인가! 모였다 하면 고스톱판이나 술을 퍼마셔야 직성이 풀리는 파행적인 놀이 행태는 행락이 아니라 “행악” 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무질서한 향락은 자칫 불행한 사고로 연결되기 쉽다. 들뜨고 해이한 마음으로 차를 몰다 참사를 빚는 일이 허다하기 때문이다. 행락철만 되면 잦은 대형 사고들이 대부분 그런 부주의와 나태 때문이라는 것을 망각해선 안 될 것이다. 행락이 분수와 절제를 잃을 때 남는 것은 후회  뿐 아니라 몸이 상하고 나면 손해는 재정적으로도 헤아릴 수 없는 불행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행락(行樂)과 향락( 享樂)을 혼동해선 곤란하다. 향락만을 추구하는 놀이에서 보여줄 것은 퇴폐밖에 없다. 남이야 어찌 됐건 나 혼자만 즐거우면 그만이라는 배타적 이기주의와 향락실상의 풍조가 만연되는 이 어지러운 사회에서 행락 문화(行樂 文化)를 기대한다는 것은 연목구어(緣木求魚) 격이다.
놀이문화와 행락질서를 통해 그 나라의 문화 수준과 시민의식 수준을 알 수 있다는 건 상식에 속하는 문제다. 가뜩이나 경제가 어렵고 세계 재정위기 속에 설상가상으로 날로 치솟는 절박한 고물가 시대를 사는 어려운 이때 계층 간의 갈등은 없어야 할 것이다.
이제 농사철을 맞은 농촌 일손을 돕지는 못할망정 농민들을 맥 풀리게 하는 추태와 방종은 삼가야 할 줄 안다. 특히 봄꽃축제 현장서 자연훼손·무질서 행위는 물론 절제와 안전을 최대의 덕목으로 하는 공중도덕과 상춘 윤리를 우리 다 같이 지켜 달라고 당부해 둔다.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전주비전대 총장배 태권도대회 개최
전주대, 고문헌 속 생강 음식을
전북대, 우간다 낙농업 개량기술
전북대 한윤봉 교수팀, 태양전지용
암환자후원회, 예수병원 발전기금
이원택 前정무부지사 새만금 재생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