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3 목 19:1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정동영 "총리실에 라돈 안전관리 기준 마련 촉구할 것"
"정부,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나라 공언했지만 지리멸렬 상태"
2019년 04월 24일 (수) 18:41:26 최순옥 기자 gunchang365@naver.com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원안위와 환경부, 지자체를 통합조정하는 국무총리실이 있지만 라돈 공포 1년이 넘어가는데도 아무런 기준이 없다"며 "국무총리실에 라돈 안전관리 기준을 마련하라는 것을 당 차원에서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대표는 "1년 전 우리 사회에 라돈 공포가 엄습해왔다"며 "그 때 우리 정부는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현재 지리멸렬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적 공포에 대한 전면적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며 "이것은 국가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정부에서 즉각 실태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임종한 인하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환경부와 원안부 등 관련 부처가 쪼개져 있다보니 사각지대가 생기고 시민 피해가 실제로 발생하는데도 결정을 못내리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범부처 조직을 만들고 여러 부처가 참여해 종합적인 대책 세우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승현 연세대학교 환경공학부 교수는 "잘못된 정보가 너무 많으며 일부는 과도한 공포를 갖고 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과 입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 민노총 "노사협약 위반 강요
황등지구 배수개선사업 기공식 개최
새만금 산업단지에 의료기기 전문
민평당 전북도당 핵심당원 연수회
전주 화산지구대, 소년체전 선수단
장수경찰서‘을지태극연습’준비 보고
완주경찰서-행락철 미아방지활동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