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09: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독자의견
       
과속방지턱, 철저한 관리 필요
완주경찰서 상관파출소 황수현
2019년 11월 07일 (목) 13:40:41 황수현 .

과속방지턱은 도시 계획구역 내 일정지역에서 통행차량의 진입을 억제하고 차량의 과속주행을 방지하기 위하여 도로 노면을 돌출시켜 턱이 지게 만든 부분을 말한다.
그런데 과속방지턱이 규정된 사이즈로 제작되지 않아서 차량이 손실되거나 과속 방지턱을 미리 확인하지 못함으로써 과속방지턱이 오히려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고 위험한 요소가 되고 있다.
운전하는 사람이라면 안전표지 없는 과속방지턱을 넘다가 차량이 손상되었거나 갑작스런 과속방지턱 출현에 급브레이크를 밟아 본 경험이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과속방지턱은 어린이나 노인보호구역 등 교통사고 발생이 빈번한 지역과 도로에, 차량의 과속주행을 억제하고 보행자 통행안전을 위해 설치되고 있다.
하지만 과속방지턱을 일부 주변 주민들이 단지 위험하다는 생각만으로 임의로 설치를 함으로써 규격이 불규칙하고 턱이 높은 경우가 대부분이며 심지어는 도색이 벗겨져 있는 경우가 많다.이 때문에 초행길이나 야간에 운전하는 사람들이 차량 하부나 범퍼 등에 충격을 받아 차량 고장을 일으켜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다.
과속방지턱은 과속이 예상되는 곳에 운전자들의 과속을 방지하고, 보행자 보호 등 교통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설치되어야 한다.
더 이상 도로의 혹이 되지 않도록 무분별하게 임의적으로 만든 과속방지턱을 제거하고 규격에 맞는 과속방지턱 설치와 도색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 주길 바란다.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환복위,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 남
전북도, 5G 대응 미래비전 및
이병철 도의원, 군산의료원 야간전
전북동부보훈지청, 참전유공자와 대
송성환 도의장, 주한 키르기스스탄
행자위, 대외협력국, 자원봉사센터
기업만 배불린 부실한 문화콘텐츠산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