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9 월 18: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수능,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
2019년 11월 13일 (수) 15:09:57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도내 6개 시험지구 61개 시험장에서 ‘수능’이 실시된다. 도내에선 총1만9천여 명의 학생들이 응시한다.
수능은 인생에 있어 첫 번째 관문이라 한다. 그만큼 긴장하고 그동안 배웠던 것을 한꺼번에 쏟아내야 한다.
마치 내일은 없고 오늘 수능만이 살길처럼 생각하는 것은 그릇된 판단이다. 정부는 고교서열화를 없애고 입시위주교육을 탈피하겠노라 ‘자사고 및 특목고’를 폐기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공청회 및 여론도 수렴하지 않고 ‘시행령’에 의해 제도를 바꿨으니 시행령으로 그냥 돌려버리면 된다는 식의 교육부 발표는 납득이 안 된다.
이를 두고 심지어 항간에선 “2년 후 백지로 되돌릴 것인데 무얼 고민하냐”고 반문한다. 무서운 말이다. 정권을 심판하고 인정못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추진하는 것은 국민이 편하고 이익을 얻기 위해 실시한다. 사교육의 부활과 입시위주의 고교서열화는 극대화되고 학점이수라는 우리정서에 맞지 않는 미국교육의 멋을 부리려고 하지만 이 또한 서열화를 극대화 시킬 것이다. 먼저 인간태생 및 조직의 환경을 인정해야 한다. 바퀴벌레도 둘 이상 모이면 계급이 정해지고 계파로 갈라지고 살기위해 투쟁하며 조직에 따라 흩어지고 뭉치게 된다. 이를 인정 못하면 인간세상에서 살 자격이 없다.
오히려 공부를 잘 하고 학습능력이 뛰어난 학생은 영재교육을 통해 국가인재로 양성하고, 기술과 문화예술에 재능을 보이는 학생은 야간자율학습에서 해방되어 기술교육을 받게 하는 것이 국가경쟁력이다. 현재 민주당정권이 인간의 평등과 공정성 회복, 정의가 바로서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하는 것은 모두 지향하는 바 이다.
그러나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경쟁력을 상실시키고 학습능력 상위 10%를 위해 나머지 학생들은 들러리를 세우기 위한 교육정책이라면 반대이다. 벌써 강남8학군이 벌떼처럼 부활하고 혁신학교 인근 주택 값이 치솟아 저소득층들은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할 정도의 사회계급이 완성됐다. 정말 외우고 코피 터지면서 대학에 진학하는게 인간승리이고 행복인가.
입시위주 치열한 교육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선 ‘대학졸업정원제’를 실시하고 마이스터고와 직업고 출신에 군 면제 혜택을 주어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할 것이다.
이번 수능에 응시한 학생들은 이게 인생에 전부가 아님을 알고 자신의 진로를 찾아 적성에 맞는 직업교육을 받는 것이 현대사회가 요구하는 사회인일 것이다.
아울러 학제개편을 통해 중 4, 고 4년 동안 성숙한 인격체로 성장하고 굳이 대학에 진학하지 않더라도 충분한 직업교육과 사회교육을 통해 훌륭한 예비사회인을 양성하는게 교육부가 할 일이다. 다시 말해 공부와 학습능력이 뛰어난 학생은 공부를 하고 특기적성에 따라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살리는게 국가경쟁력이다. 맞지도 않는 바지를 입고 뛰는 것 보다 내 몸에 맞는 옷이 편하고 자유롭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쏘나타 센슈어스와 함께 따뜻한
완주, 동학농민혁명 기리는 가족건
영화‘영수야’제작발표회, 순창에서
부안군, 격포항·줄포만갯벌생태공원
“크리스마스 성탄트리가 된 그늘막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
전신주 안심신고망 구축 업무협약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