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
상태바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
  • 송미숙 기자
  • 승인 2019.12.09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4일 국립전주박물관서 국립민속국악원 국악 공연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 이하 전주박물관)의 정기공연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이 올해 마지막 공연으로 국립민속국악원의 무대를 마련, 오는 14일 오후 3시 전주박물관 본관 2층 로비에서 국악여정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조옥선 공연감독의 사회로 진행하며, 기악과 무용, 민요 등 국악의 다채로운 멋을 만날 수 있다.
피리와 대금, 해금, 가야금, 거문고, 아쟁, 장구가 어우러지는 기악합주 ‘사계절의 노래’에는 허진, 구주영, 박선호, 이진, 최형욱, 박지용, 김성주 씨가 연주에 참여하고, 무용 ‘산조춤’에는 양정화 씨가 연기해 아름다운 춤사위를 풀어낸다.
또한 성춘향과 이도령의 사랑을 그린 대목 ‘춘향가 중 사랑가’를 임재현 씨가 가야금 병창으로 선보이고, 기악독주 ‘박종선류 아쟁산조’를 박지용 씨가 연주하며, 민요 ‘육자배기’를 김현주 씨의 소리로 감상할 수 있다.
전주박물관은 지난 9월 전주박물관과 국립민속국악원, 전라북도립국악원이 맺은 업무협약을 통해 국악향연을 기획했으며, 국악공연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선사하고자 10월부터 12월까지 매달 2차례씩 총 6번의 공연(이번 공연 포함)을 진행하였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