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교육청 공직기강 실태점검
상태바
연말연시 교육청 공직기강 실태점검
  • 임종근 기자
  • 승인 2019.12.1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음주운전 사전교육 여부 중점
도교육청이 연말연시를 맞아 공직복무관리 점검에 나선다. 11일 연말연시 공직자들의 근무태만, 행동강령 위반 등 부적절한 사례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건전한 공직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직복무 실태확인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도교육청 각 실과를 비롯해 직속기관, 지역교육지원청, 공립학교 등으로 특히 음주운전 사전교육 실시 여부를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지난 6월2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도로교통법은 면허정지 기준 수치가 기존 혈중알코올농도 0.05~0.10%에서 0.03%~0.08%로, 면허취소 기준 수치도 0.10%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다.
또 공무원 음주운전사건 처리에 있어 혈중알코올농도 기준을 0.1%→0.08%로 낮추고, 최초 음주운전을 한 경우에도 중징계 의결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각 기관에 음주운전 자체교육을 연 2회 이상 실시해 줄 것을 안내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음주·고성, 갑질행위 등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언행, 출퇴근· 근무상황 처리 미흡 등 근무기강 해이, 재난·사고예방 관련 대비태세 미흡 사례 등도 주요 점검 내용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