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교육도시 남원구축을 위한 2020년 남원시 으뜸인재육성사업 개강
상태바
명문 교육도시 남원구축을 위한 2020년 남원시 으뜸인재육성사업 개강
  • 양용복 기자
  • 승인 2020.02.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와 춘향장학재단이 명품 교육도시 남원구축을 위한 2020년 으뜸인재육성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올해 인재양성을 위해 남원고등학교를 거점학교로 정하고, 일반계 고등학생 104명을 선발, 2월 10일부터는 2주간 탐색학습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필요한 사업예산은 5억1,700만원이 되었으며 개강식은 오는 3월 6일로 예정돼있다.
앞서 시는 올해 으뜸인재육성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지난 1월에 개인별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 대입전략 수립을 위한 개인 프로 파일을 작성하는 등 인재육성사업 추진을 본격화했다.  
또 시는 으뜸인재육성사업에 처음 입문하는 고등학교 1학년 대상으로 1박 2일간 ‘남원사랑愛 캠프’를 실시, 다양한 진로 및 전공적성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 교우간에 친밀감을 조성케 해 새 학기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면학분위기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으뜸인재육성사업에서는 지난해에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는 서울의 명문학원 강사진이 관내 인문계 고등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입시 설명회도 4회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대입 수시모집 전형을 대비하기 위해 으뜸인재육성사업의 미 참여 학생 대상으로 입시전문가를 초청, 찾아가는 입시·진로 컨설팅도 지원한다.
시와 재단 측은 “으뜸인재 육성사업에 참여한 고3 학생 34명중 2020년 대입전형에서 서울 상위권대 7명을 비롯하여 지역거점 국립대 등 26명이 4년제 대학에 진학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올해도 으뜸인재 육성사업이 본격 추진됨으로 공교육 지원을 통한 전체 학력수준 향상과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