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정치적 이용 말라
상태바
신종 코로나, 정치적 이용 말라
  • 전북연합신문
  • 승인 2020.02.1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원된 신종 바이러스를 두고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은 국민 불안을 조장하는 행위이다. 
오히려 정치권 스스로 자제하고 국민들의 불안을 희석시켜야 함에도 이를 즐겨 국가나 정부 흠집 내기에 혈안이 된다면 이것이 후진국형 정치형태일 것이다. 
이번 신종 코로나 감염병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과도한 국민 불안을 조장한다는 응답이 큰 비중을 차지할 정도였고 대통령도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무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미 감염병 환자가 완치되어 퇴원했고 치료결과도 발표되었는데도 정치권은 ‘무대응’,  ‘무능’이란 용어가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것은 무리이다.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전쟁에서 승패의 갈림길은 첨단무기가 아닌 유언비어와 거짓뉴스, 흑색선전을 차단하는게 급선무이다. 
조사에서 ‘적당한 정보 제공’이라는 여론은 대구·경북(TK·64.7%)과 부산·울산·경남(PK·62.8%), 대전·세종·충청(64.5%), 60대 이상(62.1%), 자유한국당 지지층(71.0), 보수층(62.8%)으로 진보개혁층과 대조를 이루었다. 
‘과도한 공포 조장’이라는 여론은 경기·인천(51.1%)과 40대(59.5%), 민주당 지지층(59.8%), 진보층(51.2%)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에서 지난 12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7,71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3명이 응답(6.5%)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라고 발표했다. 
이렇듯 전염병의 창궐을 대하는 국민의식이 높았음에도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유 없는 공포 조장은 설득력이 없다는게 증명된 것이다. 
대한민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높은 기술력을 믿고 차분하게 대응하는 것이 경제를 살리게 된다. 조심하되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민생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정치권 역시 국가적 재난과 위기에는 같은 목소리와 단합된 모습을 기대해 본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