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초유의 4월6일 개학 현실화
상태바
코로나발 초유의 4월6일 개학 현실화
  • 김유신 기자
  • 승인 2020.03.1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유초중고특 개학 2주 연기…수업일수 10일 감축 권고·대입 일정은 더 검토 학교 방역 강화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 중, 고교 개학을 2주 추가 연기한 17일 전주 서곡중학교에서 선생님들이 책걸상을 일렬로 배치하고 있다./뉴스1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 중, 고교 개학을 2주 추가 연기한 17일 전주 서곡중학교에서 선생님들이 책걸상을 일렬로 배치하고 있다./뉴스1

 

교육부는 전국의 모든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의 2020학년도 신학기 개학일을 당초 3월 23일에서 4월 6일로 2주간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020학년도 신학기 시작 시점에서 총 5주의 휴업이 실시됨에 따라 유치원, 어린이집과 각급학교의 학사 일정도 변화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4주차 이후의 휴업일(10일)을 법정 수업일수(초중등 190일, 유치원 180일)에서 감축하도록 권고하고, 감축한 수업일수에 비례해 수업시수의 감축을 허용할 예정이다. 
한편, 장기간 고교 개학 연기 등을 감안해 실현가능한 여러 대입 일정 변경(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개학 이전에 학교의 방역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휴업연장으로 인한 학습 및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재원 투입과 함께 점검 체계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우선, 이번 추경 정부예산안에 편성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긴급돌봄 지원, 마스크·손세정제 등 방역물품 준비, 온라인 학습 운영 등 코로나19 관련 대응에 우선 활용되도록 시도교육청과 협의할 예정이다.   
학교 방역 강화문제는 우선 보건당국 등과 협의해 개학 이후 감염증의 학교 내 유입 및 감염 차단을 위한 ‘학교방역 가이드라인’을 보완·배포한다. 
아울러 관계 부처의 협조를 얻어 유증상자 발생 시 활용할 보건용 마스크를 비축하고, 일반학생이 착용할 수 있는 면마스크 등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학교 내에 적용해 책상 재배치(개인 이격거리 최대 확보) 및 급식 환경의 개선, 식사·휴식 시간 분리를 통한 학생 분산뿐만 아니라 교직원 활용 공간의 이격거리 확보와 소독제 비치 등 안전한 교육 환경을 조성키로 했다. 
아울러 원격 학습을 통한 학습공백 방지를 위해 휴업의 장기화에 따른 학습 공백을 방지해 학생과 학부모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원격 학습을 체계적으로 운영해 나간다.  
특히 긴급 돌봄 등 행·재정 지원은 긴급돌봄과 학원 관리 등 학교 휴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과 적극 소통해 맞춤형 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