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매출감소 소상공인 특별지원 기대
상태바
전북도, 매출감소 소상공인 특별지원 기대
  • 전북연합신문
  • 승인 2020.03.1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코로나19 환자가 8명으로 아직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전북도와 지자체의 코로나 확진자를 격리와 동선 파악 등 방역 활동을 신속히 펼쳤기 때문이다.
최근 수도권 지역서 코로나 확진자가 산발적 집단으로 발생하고 있어 전북지역도 방역활동에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
코로나19로 매출 감소에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에 전국 최초로 전북도가 특별 지원에 나서 활력소를 기대해 본다.
코로나19로 도민들은 불안감에 외출까지 꺼리면서 매출이 반토막난 소상공인들은 매장 운영이 존폐위기에 놓여있다.
이에 전북도는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의 경영을 위한 인건비, 임대료, 운영비 등 4,300억 규모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내 소상공인 11만 7,000여 개 중 6만여 개에 대해 경영 유지비 등 110만원씩 지원키로 했다.
전북도는 소상공인에게 공공요금 60만원과 카드수수료 최대 50만원 등 총 110만원을 지원해 경영난 해소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이 실질적인 도움이 될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야 한다.
코로나19는 지역경제까지 초토화 시키며 소상공인의 줄폐업을 부추기고 있어 다각적 지원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소상공인의 지원이 지원으로 끝날 경우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 예상된다.
전북도의 소상공인 지원이 빠르게 진행될 경우 피해의 폭을 대폭 줄여 원상회복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환자가 또다시 도내에서 발생할 경우 소상공인 지원은 물거품이 될 공산이 크다.
소상공인 특별지원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전북도는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그래야 도민들의 외출 왕래가 활발해져 발길이 끊겨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줄 폐업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전북도는 공공요금 지원 등 5대 사업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해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예상된다. 전북도는 특별지원금이 소상공인에게 최대한 빠르게 지원 되도록 지자체 담당자 교육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할 때 지역경제도 활력소가 될 것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