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상태바
진안군 ,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 조민상 기자
  • 승인 2020.04.06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라 진안군도 오는 1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2주 더 연장 실시하기로 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여전히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등 현 상황이 여전히 엄중하다고 판단되어 지역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기존과 동일하게 종교시설 144개소, 학원 15개소, 유흥점 8개소, 노래방 3개소, 체육도장 4개소, 요양시설 11개소, PC방 1개 등 총 188개소에 대해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시설 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키도록 책임전담 공무원을 지정하여 매일 1:1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나해수 진안군수 권한대행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2주간 연장돼 불편함이 따르겠지만 지역사회 감염 최소화를 위해 외출 자제, 모임 및 행사 취소 또는 연기,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마이산 벚꽃과 연장리 꽃잔디 등 꽃놀이 구경을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