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친화도시 조성 선택 아닌 필수
상태바
고령친화도시 조성 선택 아닌 필수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0.05.2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원, 초고령사회 진입 전북 시급성 주장
은퇴체류형 모델 구축·국제 네트워크 가입 추진 등 제안

전북지역 고령자들이 정든 고향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은퇴체류형 모델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21일 이슈브리핑을 통해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북에 고령친화도시 조성의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 
전북의 고령인구비율은 2019년 20.40%로 전국 17개 시도 중 세 번째로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2040년에는 고령인구가 70만 6,0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령인구의 증가와 맞물려 노년부양비도 크게 증가가 전망된 가운데 2019년 55.3%에서 2035년에는 101.1%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따라서 전북에서 든든한 노후, 활기찬 노후, 편안한 노후를 위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이 요구되고 있다. 
고령친화도시는 고령화를 도시환경 구조와 공동체 생활 속에서 포괄적으로 접근하게 함으로써 활동적인 노화(active ageing)를 촉진하는 정책도구로서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국내의 경우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서울, 부산 등 20개 도시가 가입해 활발하게 고령친화도시를 정책 및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원은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중장기 계획을 구축하고 인구유입 및 고령친화 은퇴자 체류도시 모델 등을 통해 도내 노인들이 정든 마을에서 생활하며 머물 수 있는 지역별 특화형 고령친화마을 조성의 시급성을 주장했다. 
아울러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국제협력 관계를 위한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추진하고, 은퇴자 대상 노후설계, 재취창업 교육을 담당할 수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및 순창장수연구소와 연계한 은퇴자 교육연수원 건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이동기 박사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정책과제로 등장하고 있어, 고령자들이 전북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전북의 특성에 맞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