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폭로의 진정성도 엄중히 검증돼야 한다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폭로의 진정성도 엄중히 검증돼야 한다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0.05.2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부장 서윤배


 

정의연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지원과 진상 규명을 위한 연구 및 조사, 여러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달 초 이 단체에 지원, 후원된 금액이 사적 용도로 쓰이고 있다는 등의 의혹이 일면서 비판 여론이 급부상했다.
의혹을 제기한 위안부 이용수 할머니는 1, 2차 기자회견에서 이를 증명하듯 내부 문제를 폭로했고 수요집회 불참 의사까지 밝혔다.
수요집회는 일본군 위안부 조직에 대해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그 부당함을 규탄하기 위해 매주 수요일에 열리는 정기 집회다.
그러나 이용수 할머니의 타당성 발언에 대해 모든 언론들은 비겁함을 드러내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의 최근 행적에 대한 비판적 검증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든다. 하늘 아래 완벽한 인간이 있을까?
이와 관련해 최근 한 공영방송기자의 올바른 목소리가 전해졌다. 모두가 헛투로 들어서는 안된다는 일각의 목소리다.
그 기자의 발언요지는 이렇다. 과거 고난과 투쟁이 현재 행위의 정당성과 진정성을 담보하지는 않는다. 이는 민주화운동은 물론 항일·인권운동에도 공히 적용돼야 할 원칙이다. 배경·동기에 대한 의혹과 무관하게 내부 폭로가 나온 만큼 윤미향과 정의연대의 활동에 과오·일탈이 있었는지는 선입견 없이 검증돼야 한다.
마찬가지로 일제의 반인권범죄에 대한 진실규명활동에 타격을 주고 있는, 결과적으로 일제 군국주의 옹호세력이 재발호할 빌미가 된 폭로행위 자체의 진정성·순수성 여부도 선입견 없이 검증돼야 한다. 폭로자를 위해서도 당연히 필요한 조치이다.
폭로의 계기와 내용 상당 부분이 윤미향의 정계 진출과 관계된 만큼, 폭로자 이 할머니가 과거 금배지를 달기 위해 정치권을 서성였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
8년전 정당 비례대표 후보에 지원했었다는 언론보도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쉽게 확인되고 있다. 사실이라면, 내로남불식 권력욕망 탓에 동지를 공격하고 시민운동에 타격을 줬다는 세간의 비난을 피할 수 없다.
이는 폭로의 진정성 문제와 직결될 수 있다. 당시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면, 그런 보도를 한 유력 언론사들에 엄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
아니, 더욱 명쾌한 해법은 당시 공천신청서를 받은 정당이 사실 여부를 밝히면 된다.
또한, 모든 언론이 언급을 꺼리는 문제, 이용수 할머니가 일제 위안부 피해자들 전체의 의견을 완벽하게 대변하고 있는지에 대한 검증도 필요하다.
그런 권한은 어떤 합리적 절차를 통해 부여되고 집행되는가? 수요집회 중단 요구가 피해자들의 총의에 의한 것이라면 당연히 존중돼야 하지만, 극히 개인적 주장이라면 이는 결국 일본을 이롭게하는 행위이므로 당연히 배척돼야 하고, 폭로의 순수성 마저 배척하는 근거로 반영해야 한다.
언론은 사실 보도와 진상 규명에 진력하는 존재여야 한다. 증오심에 맹목적 정당성을 부여하는 존재여서는 안된다. 이는 폭로자·피폭로자 모두에 적용돼야 할 원칙이다.
회계상의 미숙함이 드러났다면 사과하고 책임져야 할 일이지만, 그 공로마저 묵살하는 것은 왜국의 요구에 굴종하는 것이다.
언론은 편향된 의도를 버리고 양쪽의 문제점을 파헤치고 사실을 규명해야 한다. 이 사태가 조중동 및 이승만 학당이나 아베 및 전범기업에 이롭게 흘러가서는 안된다.


주요기사